상단여백
HOME 법원
대법원, '대우조선 비리' 남상태 전 사장 징역 5년 확정
서명원 | 승인 2019.06.13 15:45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 ⓒKBS

대법원이 회사에 거액의 손해를 끼치고 수억 원대 뒷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남상태(68)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에 대해 징역 5년 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13일 업무상 배임과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남 전 사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 형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남 전 사장은 홍보대행업체 대표 박수환 씨에게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 대한 연임 로비를 부탁하면서 대가로 21억 원을 준 혐의와 오만 해상호텔 사업 자금을 11억 원가량 부풀린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또한, 2009회계연도 영업이익을 실제보다 3,108억 원 부풀리고, 2010년 삼우중공업을 시가보다 비싸게 인수해 대우조선해양에 125억 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았다.

제1심 재판부는 남 전 사장의 분식회계와 배임 등 상당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6년 형을 선고하면서 8억 8천여만 원 추징을 명령했다.

항소심도 "대우조선해양이 세계적 불황에 충분히 대응하지 못하고 심각한 경영위기에 직면하게 된 것은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와 절대 무관하지 않다"면서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다만, 2009회계연도 영업이익을 부풀렸다는 분식회계 혐의와 대우조선해양이 삼우중공업을 무리하게 인수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해 징역 5년 형으로 낮췄다.

대법원은 항소심 판단을 확정했다.

한편, 남 전 사장의 분식회계 혐의가 무죄로 확정된 것을 놓고, "같은 혐의로 기소돼 유죄를 확정을 받은 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판결과 대비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남 전 사장의 2심 재판부는 "남 전 사장 재직 시절인 2008년 원자재 가격 하락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해 실행 예산을 축소하기는 했지만, 이로 인해 회사의 이익이 부풀려지거나 손실이 축소된 건 아니"라고 판단하면서 분식회계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반면, 고 전 사장의 사건에서는 2008년부터 대우조선해양이 영업이익을 부풀린 재무제표를 작성했다는 점이 인정됐다. 두 사람의 재판부는 제1심과 항소심 모두 달랐다.

또한, 사장 지위에 있던 두 사람의 분식회계 인식 여부 및 고의성에 대한 판단도 엇갈렸다.

"2008년부터 분식회계가 있었느냐"는 논점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갈리면서 대우조선해양을 상대로 제기된 각종 민사 소송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 소액 주주 등이 "분식회계로 피해를 봤다"는 취지로 제기한 소송 가액은 모두 2천억 원이 넘는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law__deep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s://www.facebook.com/로디프-217664052308935

서명원  s3ar@naver.com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19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