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찰/경찰
박상기 법무부 장관 퇴임 "검찰개혁 미완…오만한 조직 신뢰받기 어려워"
서명원 | 승인 2019.09.09 16:40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MBC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은 수사 기관이 아니라 공정한 공소권 행사기관으로 남아야 한다"며, "검찰개혁이라는 목표는 아직 미완으로 남았다"는 퇴임사를 밝혔다.

박 전 장관의 퇴임식은 9일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발표한 후 3시간 30분이 지난 오후 3시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진행됐다.

이로써, 박 전 장관은 2년 2개월 만에 법무부 장관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박 전 장관은 퇴임사를 통해 "몇몇 성과는 있었으나 검찰개혁이라는 목표는 아직 미완으로 남아 있다"며, "국민의 법무·검찰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아직 이뤄야 할 과제들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지도하고 명령하는 기관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라는 겸손한 자세가 중요하다"며, "오만한 정부조직이 국민의 신뢰를 받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검찰은 수사기관이 아니라 공정한 공소권 행사기관으로 재정립돼야 한다"며, "수사권과 공소권의 중첩은 무리한 기소를 심리적으로 강제할 수 있는 위험한 제도"라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스스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위한 법무부안 마련 ▲검경 수사권조정 합의안 마련 ▲법무부 탈검찰화를 재임 기간 중 주요 성과로 꼽았다.

이어 "수사 과정에서 피의사실 공표, 포토라인 설정, 심야 조사 등의 문제점은 인권 관점에서 하루속히 개선돼야 할 대표적인 예"라며, "사건 관계인의 인권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기존 관행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의 이임식에는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김영대 서울고검장·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등이 참석했다.

박 전 장관에 이어 취임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식은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진행되고 있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law__deep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s://www.facebook.com/로디프-217664052308935

서명원  s3ar@naver.com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19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