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찰/경찰
정경심 변호인 "기소 내용 중 거짓 있어…진실은 법정에서 규명"
정도균 | 승인 2019.11.12 17:35
정경심 동양대 교수 ⓒYTN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된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변호인은 "검찰의 기소 내용 중 사실이 아닌 것이 있기 때문에, 법정에서 진실을 가려내겠다"고 밝혔다.

정 교수의 변호를 맡은 김칠준 변호사는 12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검찰이 기소한 공소장에는 사실과 사실이 아닌 것이 뒤섞여 있고, 법리에도 많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공소장에는) 동의할 수 없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등 정 교수의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11일 정 교수를 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등 14개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이에 따라, 보조금 허위 수령 혐의에 사기죄가 추가되는 등 구속 당시보다 죄명이 3개 더 늘었다.

한편, 김 변호사는 "정 교수가 건강 문제를 핑계로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 변호사는 "정 교수는 여러 가지 건강상의 어려움을 겪었고, 심야에 조사를 마치고 구치소로 복귀하던 중 졸도로 쓰러지기까지 했다"며 "그래도 최선을 다해 검찰 조사에 응했다"고 주장했다.

구속 전 뇌종양·뇌경색 진단을 받은 사실을 밝힌 정 교수는 구속 후 건강 문제를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후 4회의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아울러 검찰은 "정 교수가 조사를 받으러 왔을 때도 조사 중간에 중단을 요청해 일찍 마무리된 경우가 여러 번 있었다"고 밝혔다.

정 교수의 추가 기소된 혐의와 관련한 재판은 이미 진행 중인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건에 병합돼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 변호사는 "그동안 12회에 걸쳐 조서 분량만 약 700여 쪽에 달하는 조사를 받았고, 70여 차례의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며, "진실은 법정에서 규명될 것이기에 차분하게 재판을 통해 진실을 밝혀나가겠다"고 말했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law__deep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s://www.facebook.com/로디프-217664052308935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19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