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찰/경찰
檢, '상상인그룹 수사' 핵심 유준원 대표 다시 소환
정도균 | 승인 2020.05.19 16:25
ⓒ연합뉴스TV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와 연관된 상상인그룹 특혜대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유준원(46) 상상인그룹 대표를 다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김형근)는 19일 오전 유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유 대표는 1월에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상상인그룹 계열사인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조 전 장관의 친인척이 운용하는 펀드에서 인수한 회사에 특혜 대출을 해주고, 법정 한도를 초과해 개인대출을 해준 자본시장법·상호저축은행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금융당국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후 2019년 11월 상상인저축은행 등지를 압수수색하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상상인저축은행은 2018년 7월 2차 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에 전환사채(CB)를 담보로 100억 원을 대출해줬다. WFM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가 총괄 대표를 지냈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가 인수한 회사다.

이와 관련해서는 "당시 골든브릿지증권 인수에 나섰던 상상인그룹이 조 전 장관 측으로부터 대주주 적격성 심사와 관련한 문제 해결을 기대하고 대출을 실행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상상인저축은행은 2019년 6월 코링크PE에 20억 원을 대출해줬다가 회수했던 바 있다. 상상인저축은행의 계열사인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도 2019년 8월 WFM에 주식 110만 주를 담보로 20억 원을 대출해줬다.

또한, 검찰은 상상인저축은행과 계열사인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WFM 전환사채(CB) 등을 담보로 법령에 정한 한도를 넘는 개인대출을 내준 혐의도 수사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상상인저축은행이 상호저축은행법상 신용공여 한도 규정을 어겼다"고 판단하고 있다. 현행법에 따르면, 은행은 자기자본의 20% 범위 안에서만 대출해줄 수 있다.

원래 이 수사를 담당했던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1월 말 직제 개편으로 폐지됐다. 사건을 재배당받은 반부패수사1부는 4월 3일 상상인그룹 본사 사무실 등을 재차 압수수색하면서 수사를 재개했다. 이후 그룹 내 금융부문 담당 임원 등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도 차례로 진행했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law__deep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s://www.facebook.com/로디프-217664052308935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20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