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찰/경찰
檢, 가짜 선물사이트 만들어 1,900억 원 투자받은 일당 적발
정도균 | 승인 2020.11.19 17:40
ⓒ서울중앙지검

중국에 콜센터와 서버를 설치한 후 가짜 선물거래 사이트를 개설해서 증거금 1,900억 원을 투자 받은 일당 40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부장검사 원지애)는 19일 "▲무허가 선물 사이트 운영자 윤 모 씨 ▲대구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 겸 콜센터 운영자인 이 모 씨 ▲대포 계좌 및 대포폰 공급업자 임 모 씨 등 13명에게 ▲자본시장법 위반 ▲도박공간개설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콜센터 실무책임자 최 모 씨 등 8명을 불구속 기소했고, 대가를 받은 후 회원을 유치한 인터넷방송 진행자(BJ) 하 모 씨 등 14명은 약식기소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콜센터 운영을 총괄한 A씨와 대포계좌 및 대포폰 공급책 B씨 등 5명은 도피 중이거나 특정이 안 됐기 때문에, 각각 기소중지 혹은 참고인 중지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이 중 윤 씨는 이미 2019년 기소됐고,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 6월 형을 확정받는 등 총 9명은 이미 유죄가 확정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4월부터 올해 5월까지 선물거래용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유사한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투자 회원을 모집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통 증권사를 통해 정식 선물거래를 하려면 약 500만 원에서 3천만 원 상당의 증거금을 납부해야 하지만, 이들은 투자자들에게 "증거금 없이 30만 원 수준의 소액으로 선물거래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고객명단' 파일을 확보했고, 이에 따르면 2014년 7월부터 2017년 8월까지 3년 동안 약 1만 명 규모의 회원이 가입했다.

하지만 이들이 만든 사이트는 가상거래 사이트였고, 한국거래소와 연결돼 선물 거래가 진행되는 사이트가 아니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한국거래소의 선물 시세 움직임을 보면서 등락을 예측하는 일종의 사이버 도박장"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회원들이 거래할 때마다 수수료를 받았고, 일명 '리딩 전문가'로 통하는 BJ들에게 거짓 정보를 흘리도록 지시해서, 회원들이 손실을 보도록 유도했다.

반면, 수익을 많이 거둔 손해를 이용자는 사이트 접속을 차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약 53억원 상당의 불법 수익을 취득했고, 윤 씨의 차명 소유 아파트 13채와 토지 14필지 등 약 23억 원의 범죄수익에 대해 법원의 추징보전 결정을 받았다.

이후 검찰은 범죄수익환수부와 협업해서 남은 범죄수익 30억 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20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