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원
檢 심리분석관 "정인이 양모, 사이코패스 성향…공감능력 결여"
정도균 | 승인 2021.03.03 17:50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3차 공판이 열린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한 시민이 정인이 사진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2021.3.3 hwayoung7@yna.co.kr (끝)

"입양한 16개월 영아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 모 씨가 심리분석 검사에서 '사이코패스' 성향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대검찰청 심리분석관 A씨는 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이상주)에서 진행된 장 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서 임상심리평가 결과를 설명하면서, "장 씨는 관련 검사에서 사이코패스로 진단되는 25점에 근접한 22점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양부모의 1회 공판기일에서 살인죄가 적시된 공소장 변경을 신청하면서, 그 근거로 장씨에 대한 심리생리검사·행동분석·임상심리평가 등이 담긴 '통합심리분석 결과보고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임상심리평가는 대상자의 ▲인지능력 ▲심리상태 ▲성격특성 ▲정신질환 여부 ▲재범 위험성 수준 등을 검사하는 기법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A씨는 "평가 결과, 장 씨의 지능과 판단 능력은 양호했지만, 타인에 대한 공감능력이 결여된 모습을 보였다"며, "내면의 공격성과 사이코패스적 성향이 강한 점 등에 미뤄보면, 아이를 밟거나 학대를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심리생리검사와 행동분석 결과를 근거로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했던 장 씨의 진술에 대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심리생리검사는 사람이 거짓말할 때 보이는 생리적 반응의 차이를 간파해서 진술의 진위를 추론해 내는 기법을 말한다. 행동분석도 진술자의 언어적·비언어적 행동 변화를 관찰해서 거짓말 여부를 파악하는 분석 방법을 말한다.

A씨는 "장 씨에게 '아이를 고의로 바닥에 던지거나 발로 밟은 사실이 있느냐'고 질문한 후, 생리적 반응을 분석했다'며, "장 씨는 '그런 적이 없다'고 답변했지만, 검사 결과는 거짓으로 나왔다"고 증언했다.

아울러 "아이 복부에 외력이 가해진 부분에 대해, 장 씨는 '실수로 떨어뜨리고 심폐소생술을 했을 뿐, 다른 외력은 없었다'고 진술했다"며, "행동분석 결과, 이러한 진술은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고 증언했다.

장 씨는 2020년 6월부터 10월까지 정인 양을 상습 폭행·학대하고, 10월 13일 정인 양의 등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또한, 장 씨의 남편 안 씨도 장씨의 학대 사실을 알면서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은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21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