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찰/경찰
김진욱 "이규원 검사 사건 수사 여부, 평검사 면접 이후 결정"
서명원 | 승인 2021.03.19 18:20
출근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9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1.3.19 xyz@yna.co.kr

검찰이 최근 공수처로 이첩한 이규원 검사 사건에 대해,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평검사 면접을 마무리한 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19일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에게 "(이첩된 서류의) 앞부분만 봤는데, 다음 주 수요일(24일)까지 평검사 면접이 있기 때문에 밤에 잠깐씩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위와 같이 말했다.

이 검사는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에 파견됐을 당시 이른바 '윤중천 면담보고서'를 허위 작성하고, 이를 특정 언론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검사 사건은 17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넘겨받은 후 여운국 차장이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수처는 수사팀 구성을 완료한 이후 직접 수사를 하거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처럼 공소권을 공수처가 보유하는 '조건부 이첩'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울러 김 처장은 "수원지검이 이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공수처가 조사하는 것에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공수처의 구체적인 사무규칙을 협의할 '공수처-검경 3자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다음 주 면접이 끝나고 나서야 가능할 것이고, 어느 급 수준의 인사가 참여할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단체가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특혜 분양 의혹 사건을 수사했던 검사를 공수처에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보도로만 봤고, 어느 정도 자료가 첨부돼 있는지는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서명원  s3ar@naver.com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23길 36 302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21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