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
'부산행' 무책임한 국가와 책임지는 아버지의 대비[리뷰] 진보적 사회 비판은 유의미, 하지만 독점 자본 이용한 마케팅은 괜찮나
박형준 | 승인 2016.07.18 12:00

재난과 좀비의 콜라보

영화 <부산행> ⓒ㈜영화사 레드피터

<부산행>은 '전대미문 재난 블록버스터'라는 홍보를 하고 있다.

재난의 근원은 좀비화라는 점에서 '전대미문'인 것은 수긍이 간다. 국가의 모든 상황이 마비된 재난을 규모 있게 다룬다는 측면에서 블록버스터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근원은 익히 알려졌듯이 이유를 알 수 없는 좀비의 탄생이다. 좀비에게 물어뜯기면 좀비가 된다는 것은 이 장르물의 오래된 상식이다.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기 때문에 갑자기 닥쳐온 비극이다.

특히나 여기는 한국이다. 좀비는 현실감 있게 다가오진 않는다. 따라서 좀비에 대한 실감나는 묘사는 이 영화의 핵심이다.

그런 의미에서 수백 명의 배우들이 한국의 KTX 안에서 좀비가 돼 이상 행동을 하거나 사람을 물어뜯는 장면이 묘사되는 <부산행>은 초유의 영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좁은 기차 안에서 수백 명의 좀비가 우글거리기 때문에 나름의 급박한 공간 감각과 긴장감을 살리려고 했던 의도라고 볼 수 있다. 

여기에 배우들 전원이 낯선 좀비 연기를 훌륭하게 소화하고 있기 때문에 <부산행>에서는 주연 배우들 못지않게 단역 배우들의 열정적인 연기를 주목해야 한다. 좀비물 장르의 특성을 어지간히 이해해야만이 감독의 요구와 장르의 특성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어려운 연기이다.

이렇듯 대한민국의 모든 기능이 초토화된 재난과 좀비물의 특성을 콜라보하려고 한 것이 연상호 감독의 의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다소간의 지적은 있지만 한국에서 제작된 좀비물로서는 나름대로는 생생한 묘사라고 볼 수 있다.

여기에는 조지 A. 로메로 감독의 2005년 작 <랜드 오브 데드>와 대니 보일 감독의 <28일 후>, <월드워Z> 시리즈 등의 특성이 골고루 개입된 것으로 보인다. 각각의 특성들이 한국화돼 제시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연상호 감독의 국가 규탄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으로 유명한 연상호 감독은 사회비판적인 내용을 즐겨 묘사한다. <부산행>은 감독의 다른 작품에 비해서는 대중성이 배가됨에 따라 그 메시지는 다소 약해졌지만, 그렇다고 해도 의도는 분명하게 드러난다.

영화 <부산행>의 한 장면 ⓒ㈜영화사 레드피터

주 무대가 KTX인 이유인 데다가 영화 속에서 묘사되는 국가의 대처 방법 등은 명백하게 세월호 참사와 그 이후 상황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여기에 석우(공유 분)와 상화(마동석 분)·영국(최우식 분) 등 좀비에 적극적으로 맞서는 남성들은 모두 아버지이거나 여자 친구를 지키기 위해 나선 '긍정적 남성성'의 상징이다. 특히나 석우에게는 '책임 지는 자'의 전형이 좀 더 강하게 개입돼 있다.

국가는 통상적으로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남성적 상징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연상호 감독은 힘을 가졌음에도 무책임한 대처만을 고수하는 국가와 여성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내던지는 남성을 극적으로 대비시키려는 의도를 내비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돼지의 왕>에서의 문제의식의 연장선상이자 확대된 규모라고 볼 수도 있다. 

게다가 왜 '좀비'인가에 대한 의도도 나름대로는 쉽게 드러나는 셈이다. 진보 특유의 선민의식이 노골적으로 느껴지는 장면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호불호는 분명하게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은 국가에 대한 격한 비판과 세월호 참사 등에 대한 은유 등은 야당을 지지하는 누리꾼들의 지지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부산행>에 대해서는 대체로 진보 성향을 띄는 경우가 많은 평론가들도 극찬하는 예가 많다. 독특한 소재에 나름의 비판을 솜씨 좋게 엮어놨기 때문에 영화 자체의 완성도는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료 시사인가 변칙 개봉인가

<부산행>은 다른 차원에서 아이러니가 느껴진다는 아쉬움이 있다. 분명히 진보적 주장이 영화의 주된 메시지이자, 국가에 대한 강력한 비판을 앞세우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은 국가가 언제나 '친목'을 하려고 하는 '자본주의의 꼼수'를 바탕으로 마케팅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부산행>의 한 장면 ⓒ㈜영화사 레드피터

원래 <부산행>의 개봉일은 20일이지만 15~17일 등 주말 3일 동안 대규모의 '유료시사회'를 개최함으로써 총 34만 명의 유료 관객을 개봉 전에 '득템'하는 소득을 얻었다. 유명 배우와 대형 배급사의 힘을 앞세운 이와 같은 전략은 <나우 유 씨 미 2> 등도 행한 적이 있다. 

하지만 <나우 유 씨 미 2>는 단순 오락 영화라는 점에서 진보적 주장을 앞세우며 국가를 규탄하는 <부산행>이 '변칙 개봉' 논란이 예상되는 대규모 유료시사회를 내세웠다는 점은 다소 아쉽다. 

통상적으로 매주 월요일부터 화·수요일은 수·목요일에 개봉하는 작품에 대한 홍보 기간이다. 하지만 이렇듯 대규모 유료시사회를 매개로 관객을 미리 선점하고 홍보를 독점하는 것은 분명히 '국가와 친목하는 거대자본'의 뻔한 수법이다. "대중의 관심이 적은 작은 영화를 밀어내려는 욕구만큼은 진보적 메시지를 내세운 영화도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던질 수도 있다.

이렇듯 <부산행>은 개봉 전 수십 만 관객을 선점하며 개봉일을 기다리고 있다. 좀비물에 국가 규탄 메시지를 담은 연상호 감독의 의도가 이념 논란을 초월하며 통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sharpsharp_news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www.facebook.com/sharpsharpnewscom

박형준  ctzxpp@gmail.com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로디프 소개취재방향로디프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로디프  |  서울 강북구 인수봉로73길 23 101호  |  대표전화 : 010-5310-6228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박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명원
Copyright © 2020 로디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