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맞아…與 “민생회복 최선” 野 “비속어·막말 통탄”

한글날인 오늘(9일), 국민의힘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기억하고 민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국민의힘 권성동 전 원내대표의 국정감사장 막말 논란을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576돌 한글날을 기념해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기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대변인은 “우리 정치도 세종대왕이 창제하신 한글에 담고 있다”며 “국회가 위기에 처해있는 지금의 민생에 더 집중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더 국민들의 삶 속으로 들어가, 국민들의 아픔을 공감하는 민생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그것이 세종대왕께서 창제하신 한글이 이 시대에 부여하고 있는 책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시 한번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기억하며 민생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자랑스러운 한글을 아름답게 쓰고 지켜야 할 정치권이 우리 말을 어지럽히고 함부로 쓰고 있어 부끄러운 하루”라며 “국가를 대표해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이 비속어를 쓰고, 직전 야당 지도부였던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막말을 일삼는 모습은 국민을 통탄하게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더욱이 두 분 모두 거짓 해명으로 국민의 청력을 테스트하고 있다”며 “국민 소통을 강조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왜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하는지 깊이 자성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는 지난달 미국 순방 도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과 그제(7일) 권성동 의원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상대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이사장을 향해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라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안 수석대변인은 “정부·여당은 불통을 넘어서 공감과 소통의 대한민국을 위해 힘써주시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한글날을 맞아 바른말과 품격으로 신뢰를 더하는 정치를 국민께 보일 것을 다짐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정의당은 한글날을 맞아 노란봉투법과 차별금지법 등의 입법 노력을 강조하고 고 노회찬 국회의원의 정치를 다시 새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김희서 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세종대왕께서는 모든 백성이 평등하게 글을 쓰고, 표현하고, 소통하도록 하기 위해 한글을 만드셨다”며 “한글에는 평등, 소통, 민주주의의 정신이 담겨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용자와 노동자가 평등하게 권리를 누리고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노란봉투법’에 한글 창제의 정신이 깃들어 있다”며 “약자, 소수자들도 평등한 권리를 누리도록 하는 차별금지법에도, 더 다양한 목소리를 정치에 반영하도록 하는 정치개혁에도 그 정신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의 정신이 우리 사회에 더 폭넓게 실현될 수 있도록 정치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